터잡기 동아리(부동산학과)

http://club.cuk.edu/property

널이미지 널이미지 널이미지 널이미지

스케줄보기

널이미지 널이미지 널이미지 널이미지

설문조사더보기

  •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동맹신청
Today 58 / Total 432631

참모습 한줄메모장

강오남
조회수(1390)
2016-07-19 13:21
출처: 따뜻한 하루 (따뜻한 편지 632호)

제 메일로 따뜻한 하루에서 감동글을 매주
보내주십니다.

오늘은 "참모습" 이란글이
마음에 와 닿아 학우님과 함께 할려고 올려봄니다.


[참모습]
 



옛날 어느 고을 원님이 백성들의 사는 모습을 보기 위해
나무꾼으로 변장하고 여기저기 살피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어느 부잣집 대문을 두드렸습니다.
원님은 대문이 열리자 말했습니다.

"지나가는 나무꾼입니다.
목이 말라서 그런데 시원한 냉수 한 사발 얻어먹을 수 있겠습니까?"

부자 영감은 초라한 행색의 나무꾼을 보자 못마땅한 표정으로
하인에게 명령했습니다.
"이 녀석이 목이 마르다는데 물을 바가지로 먹여주어라."
하인은 영감이 시키는 대로 물을 바가지로 떠 와
나무꾼에게 들이부었습니다.

원님은 갑자기 당한 봉변에 당황하고 있는데 부자 영감이 다시 소리칩니다.
"아직 목이 마른가 보구나. 한 바가지 더 안겨 주어라!"
하인은 물 한 바가지를 더 가지고 와 나무꾼에게 들이부었습니다.

동헌으로 돌아온 원님은 관복으로 갈아입고 다시 부잣집으로 향했습니다.
부자 영감은 원님을 보자 맨발로 달려 나와 귀하게 맞이하였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진수성찬을 차려 내왔습니다.
원님은 음식상 앞에 앉아 술과 음식을 자신의 옷에 들이부었습니다.
원님의 행동에 부자 영감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그리고 원님이 말했습니다.
"이 술과 음식은 사람을 보고 차려온 것이 아니고
옷을 보고 차려온 것이니 당연히 옷이 먹어야 하지 않겠소?"

그 말에 놀란 부자 영감이 원님의 얼굴을 자세히 살펴보니
조금 전 찾아왔던 바로 그 나무꾼이었던 것입니다.



누구나 첫인상에서는 겉모습을 보게 됩니다.
그 사람의 외모, 재력 등.
여기에 한 가지만 유념하면 됩니다.
'성급한 판단'

성급한 판단만 하지 않고
천천히 그 사람의 꾸미지 않은 내면의 모습을
살펴보는 식견을 갖는다면
사람을 잘못 보는 우는 범하지 않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첫인상에 좌우되지 마라.
거짓은 늘 앞서 오는 법이고, 진실은 뒤따르는 법이다.

- 발타자르 그라시안 -


 

 
주소 http://club.cuk.edu/club/brd/viewClubBrdArt.vw?artNo=7920&clubId=property 주소복사
투위터 페이스북
등록1
윗글 2학기 개강이네요 유혜란 2016-08-29 1122
아래글 완전 쨍쨍한 날씨네요~ 정지애 2016-07-08 1173
copyright